Loading...

영상

25R 리뷰: 전북 현대 0-1 울산 현대(8. 6. 19:00)
2017
1
149
K05
K01
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5Round  Match Review


2017년 8월 6일(19시), 전주 월드컵경기장

전북 현대 0-1 울산 현대 

전북 득점: 없음.

울산 득점: 후반 29분 이종호(도움 이명재)


Starting Line-up




전북: 투 톱과 원 톱을 번갈아 쓰는 전북이 이날은 투 톱을 꺼냈다. 골키퍼 장갑은 홍정남이 꼈다. 수비진엔 큰 이재성과 김민재가 중앙을, 김진수와 최철순이 측면을 각각 맡았다. 미드필더 자리엔 작은 이재성과 신형민이 함께 섰고, 양 측면엔 퇴장 징계 후 돌아온 로페즈와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한교원이 각각 배치됐다. 최전방에는 직전 경기서 멀티골을 넣은 에두가 징계로 빠졌고 대신 이동국과 김신욱이 함께 나섰다.


울산: 울산은 특유의 4-1-4-1로 나섰다. 골키퍼엔 조수혁이 섰다. 수비엔 김창수 대신 최규백이 측면을 맡은 게 눈에 띄는 가운데, 리차드와 강민수가 중앙에 나섰고 이명재가 왼쪽 풀백을 맡았다. 미드필더엔 정재용이 수비형 미드필더의 꼭지점에 섰고, 마찬가지로 이 자리에 나설 수 있는 수비 성향이 강한 미드필더 김성환과 박용우가 앞을 지켰다. 양 측면 미드필더엔 오르샤와 김승준이 섰고, 전방엔 수보티치가 처음으로 선발 명단에 이름 올렸다.


Match Statistics




전북: 전북으로선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슛 숫자 17-8, 유효 슛 숫자 6-2로 완전히 앞섰고, 점유 시간 역시 33분 3초로 울산의 23분 43초보다 앞섰음에도 스코어에서 0-1로 뒤졌기 때문이다. 점유율조차 58-42로 앞섰던 전북으로선 울산에 단 한 번도 안 내준 코너킥을 10개나 찼고, 17개나 되는 슛을 하면서도 마무리를 짓지 못한 게 이와 같은 아쉬운 결과를 내주고 말았다.


울산: 울산은 그야말로 실리 축구를 했다. 처음부터 점유 대신 빠른 역습으로 나서기 위해 단단히 준비했던 울산은 점유율에서 42%로 뒤졌고 전반과 후반 모두 실제 공 점유 시간에서 크게 뒤졌다. 그럼에도 몇 번 오지 않은 찬스와 유효 슛 기회를 득점으로 성공시키며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특히 후반 교체 들어온 이종호가 들어온 이후 처음으로 시도한 슛이 그대로 짜릿한 결승골이 되는 멋진 해결 능력을 보였다.


Match Point




울산의 치밀한 전략이 그대로 결과로 이어진 경기였다. 울산은 지난 달 같은 장소에서 열렸던 맞대결에서 0-4로 크게 졌던 바 있다. 당시 울산은 비교적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전반 오르샤가 결정적 찬스를 놓치는 등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보이며 굴욕적 패배를 당했다. 이날 울산은 그 아쉬움을 되풀이하지 않았다. 울산은 우선 중앙 미드필더를 모두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원 볼란치에 정재용, 그 앞에 박용우와 김성환을 내세웠는데, 사실 이 세 선수는 평소에 모두 원 볼란치 자리에 번갈아 기용되던 자원이었다. 그만큼 울산은 안정적 운용에 중점을 뒀다. 2선을 모두 수비 지향적 선수로 두며 라인을 내리고, 전북의 공격력을 최소화시키는 데 집중했다.


그래서 점유율은 전북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 전북은 울산이 다소 내려간 라인 위에서 마음껏 공을 돌리며 경기를 주도했다. 그러나 울산은 무너지지 않았다. 지난 경기처럼 다소 어이없는 실점과 상대 공격수를 무방비로 두는 실수 대신 집중력있게 마크하며 이동국과 김신욱에게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그러면서 오르샤와 수보티치 등이 빠른 역습으로 전북 골문을 노렸다. 그러더니 드디어 빛을 냈다. 교체 투입된 이종호가 들어간 이후 처음으로 맞이한 슛 기회서 그대로 헤더 골을 넣으며 경기의 승자와 패자를 가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