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3R 프리뷰: 강원 FC vs 인천 유나이티드(10. 8. 15:00)
2017
1
163
K21
K18
P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3Round  Match Preview


2017년 10월 8일(15시), 평창 알펜시아스타디움

강원 FC VS 인천 유나이티드


각자 속할 스플릿 위치가 모두 정해진 후 치러지는 정규리그 마지막 라운드다. 하지만 이번 경기부터 강원과 인천은 뚜렷한 목표를 향해 달려간다. 강원은 시즌 돌입 전부터 ‘ACL 진출’을 이번 시즌 제1 목표로 공표한 바 있다. 4위, 혹은 5위까지 ACL 진출이 가능하기에 지금부터 차곡차곡 승점을 쌓아갈 계획이다. 인천 역시 ‘탈강등’과 하위 스플릿 상위권을 노린다. 8위 전남부터 11위 인천까지 4개 팀의 승점이 33점으로 같기에 모든 경기가 중요한 상황이다. 스플릿 라운드에 들어가기 전 상위 스플릿에 속한 강원과의 마지막 결전을 통해 전력을 재정비할 기회를 갖게 됐다.




홈팀 강원은 정조국의 부활이 반갑다. 이근호, 임찬울 등이 함께 공격을 이끌고, 최근 중요한 순간마다 선방으로 팀을 위기에서 끌어낸 골키퍼 이범영이 든든하게 버티고 있다. 인천에는 ‘시우타임’ 송시우가 있다. 경기 막판 분위기를 뒤집는 송시우의 활약은 강원 뿐 아니라 상위권 강팀들도 위협할 만큼 물이 올랐다. 주의해야할 점은 반칙이다. 이번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강원이 1승 1무로 우세했는데, 강원은 두 경기에서 모두 인천의 파울을 유도하면서 한 번씩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물론 강원도 한 차례 강지용의 퇴장으로 위험한 상황에 처한 적이 있었다.


스플릿으로 가는 운명은 갈렸으나, 분위기는 정반대다. 강원은 5경기에서 승리가 없어 32라운드에서 가까스로 상위 스플릿 막차를 잡을 수 있었다. 반면 인천은 시즌 막판 상승세를 어김없이 발휘하는 중이다. 8경기 무패를 질주하는 사이, 제주, 수원, 포항 등을 만나서도 꺾이지 않으며 승점을 적립했다. 매번 하위 스플릿에 속해 뒷심을 발휘하는 인천은 ‘잔류왕’ 또는 ‘생존왕’의 면모를 뽐내기 위한 출발선에 다시 서있다. 각기 다른 스플릿에서 매 경기 승리라는 같은 목표를 가진 강원과 인천, 그야말로 이상동몽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