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4R 프리뷰: 전남 드래곤즈 vs 광주 FC(10. 15. 15:00)
2017
1
204
K07
K22
P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4Round  Match Preview


2017년 10월 15일(15시), 광양 전용경기장

전남 드래곤즈 VS 광주 FC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 서로가 승점을 노려볼 만한 전남과 광주가 만난다. 전남은 리그 9경기에서 무승이고, 광주는 11경기 연속 승리가 없다. 최근 승리가 없다는 점도 동기부여가 되지만, 무엇보다 전남과 광주 모두 강등을 피하기 위해선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9위 전남은 10위 상주, 11위 인천과 함께 승점 33으로 동률을 이루고 있다. 한 경기만 삐끗하면 곧장 강등권인 셈이다. 광주는 스플릿 라운드에서 기적을 꿈꾼다. 주장 송승민을 비롯한 광주 선수단은 남은 다섯 경기에서 최대한 승점을 얻어 다이렉트 강등만은 막아보자는 각오로 첫 경기 필승을 다짐했다. 끝날 때까진 아무도 모른다.




홈팀 전남은 33라운드 대구전 홈경기에서 1-4 대패를 당했다. 선제골을 넣은 후 토미가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고, 주니오 한 선수에게만 세 골을 허용해 역전패한 충격이 컸다. 하지만 상황이 나쁘다고만 볼 수는 없다. 우선 이번 시즌 광주와의 맞대결 전적에서 2승 1패로 우세하다. 특히 시즌 첫 맞대결인 10라운드 홈경기에서 5-0 승리를 거둔 기억이 있고, 원정에서도 한 차례 2-1 승리를 가져왔다. 이제 스플릿 라운드를 순조롭게 이어가고 강등을 피하기 위해서는 이번 라운드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 그러려면 우선 패배의식을 걷어내는 게 급선무다.


광주는 최근 조금씩이나마 승점을 쌓는 데 성공했다. 지난 강원·제주·울산전 세 경기에서 연이어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리에 대한 희망을 얻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뒷심이 다소 부족했다. 승부를 뒤집을 수 있는 선수가 없다보니, 동점 상황이 생기기만 하면 라인을 내려서 상대를 틀어막기에 급급했다. 세 경기 모두 선제골을 허용한 뒤 동점골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득점 감각이 나아지고 있는 완델손에게 희망을 걸어볼 법 하다. 그리고 모든 선수가 잃을 게 없다는 생각으로 덤벼야 승리할 수 있다. 이젠 정말로 ‘잔류왕’ 김학범 감독의 마법을 보여줄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