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4R 프리뷰: 제주 유나이티드 vs 강원 FC(10. 14. 15:00)
2017
1
199
K04
K21
P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4Round  Match Preview


2017년 10월 14일(15시), 제주 월드컵경기장

제주 유나이티드 vs 강원 FC


제주의 2017 K리그 클래식 우승 가능 여부가 달린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다. 그래서 강원보다는 제주의 동기가 더 큰 상황이다. 제주가 이기면 선두 전북 현대와 승점 차를 다시 최대 3점까지 좁힐 수 있다. 강원 역시 내년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 티켓이 걸려 있지만 4위 수원 삼성과 승점 차가 7점이라 쉽지 만은 않다. 그렇지만 아직은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이라 강원 또한 이 경기가 중요하다. 요컨대 두 팀의 경기는 제주의 우승 욕망과 강원의 아시아 무대 진출 욕구가 충돌하는 ‘욕망 매치’다. 




사정은 제주 쪽이 조금 낫다. 제주는 지난 라운드에서 전북에 패하기 전까지 12경기 무패 행진을 달릴 만큼 이번 시즌 가장 안정적 전력을 보유했다. 조성환 감독이 꺼내든 플랫 3 카드는 이번 시즌 제주를 한층 안정적으로 만들었다. 조용형이 AFC로부터 받은 3개월 징계에서 돌아와 플랫 3에 가세한 뒤로 뒷문은 더욱 든든해졌다. 그러나 올 시즌 주전인 이창민과 안현범이 각각 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는 2선에는 아쉬움이 있다. 제주는 이은범과 문상윤 등을 활용하고 있지만 상위 팀 간 경기에서는 한계를 드러냈다. 지난 전북전에서 그랬다. 이는 상위 스플릿에서 다섯 경기를 치를 제주로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다. 


이에 맞서는 강원은 잃을 게 없는 처지다. 상위 스플릿에서도 꽤 많은 차이로 최하위에 위치해 있다. 흐름도 나쁘지 않다. 스플릿 라운드 돌입 전에 치른 세 경기에서 수비 라인에 안정을 되찾으며 1승 2무로 무패를 달렸다. 가장 최근엔 독기 오른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 클린시트 승리를 거뒀다. 박효진 감독대행도 최근 스플릿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수비에 힘을 실은 게 효과를 보고 있다”라며 수비 안정화에 흡족함을 드러냈다. 이밖에 공격에선 팀 최다 득점자이자 올 시즌 클래식 득점 6위(12골) 디에고가 슈퍼 서브로 날아다니고 있고, 부상에서 돌아온 정조국도 어느새 일곱 골을 넣었다. 여기에 올 시즌 상대 전적도 2승 1패로 우위에 있다. 다만 제주 원정 경기라는 것이 부담이다. 체력을 잘 다스려 제주전에 임해야 할 강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