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영상

32R 프리뷰: 포항 스틸러스 vs 상주 상무(9. 30. 15:00)
2017
1
194
K03
K23
Preview
K00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2Round  Match Preview


2017년 9월 30일(15시), 포항 스틸야드

포항 스틸러스 vs 상주 상무


처한 위치는 다르다. 포항 스틸러스는 상위 그룹이라는 높은 물에서 놀길 원하는 반면 상주 상무는 K리그 클래식 생존이 목표다. 서로 다른 상황에 처한 두 팀이라 할 수 있겠는데, 이번 맞대결에선 같은 꿈을 꾸고 있다. 바로 승리다. 이겨야만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만큼 절대 양보는 없을 것이다.




포항은 최근 두 경기에서 1승 1무를 기록하며 추락하던 팀 분위기를 곧추 세우는 데 성공했다. 강원 FC전에서 5-2로 대승한 후, 까다로운 FC 서울 원정 경기에서 승점을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김광석의 부상 이후 수비진에서 아쉬운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는 포항이지만, 이번 상주전을 앞두고는 분명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완델손의 상승세는 주목할 만하다. 지난 서울전에서 개인 능력으로 패배 위기에 몰렸던 포항을 ‘마법사 기질’을 발휘하며 구해냈다. 답보 상태에 놓인 경기를 단번에 뒤집는 마법사 기질을 갖춘 선수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포항임을 감안하면 완델손의 상승세는 대단히 반갑다.


상주 역시 속절없이 추락하던 하락세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원동력은 여섯 경기 연속 골을 넣고 있는 주민규다. 주민규는 최근 박스 인근에서 절정의 득점력을 발휘하며 상주가 위기에 몰릴 때마다 구세주 구실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더욱이 지난 4월 포항 원정 경기에서 홀로 두 골을 몰아치며 팀에 승리를 안기는 등 포항전에 상당히 좋은 추억이 있다. 물오른 득점력과 자신감을 잔뜩 등에 업은 주민규의 존재는 상주로서는 매우 반갑다. 포항을 꺾고 생존의 토대를 닦을 수 있는 원동력, 의심의 여지없이 주민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