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름 이적시장서 포항으로 이적한 이석현, 개인통산 1호 해트트릭 달성

 

포항의 ‘신입생’ 이석현이 프로데뷔 이후 첫 해트트릭을 신고하며 KEB하나은행 K리그1 (클래식) 2018 23라운드 MVP에 선정되었다.

 

이석현은 지난 15일(수)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포항과 전북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3라운드 경기에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전반 34분 경기 첫 골을 터트린 이석현은 이어 후반 8분,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찬 슈팅이 전북 수비수에 맞아 굴절되어 들어가는 행운의 골까지 터트렸다.

 

달아오른 이석현의 발끝은 쉴 줄 몰랐다. 후반 28분 유려한 드리블로 전북 수비진을 벗겨낸 이석현은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석현의 세 골과, 포항의 신예스타 이근호, 라인브레이커 김승대의 한 골씩을 더한 포항은 리그 선두 전북을 홈에서 5-2로 제압했다. 화끈한 득점쇼를 선보이며 명승부를 만들어낸 포항은 라운드 MVP 이석현을 비롯해, 김승대, 강상우, 김광석, 우찬양, 강현무등 6명의 선수가 K리그1 23라운드 베스트 일레븐에 이름을 올렸고, 베스트 팀에도 선정되었다.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3R 베스트11]

 

MVP : 이석현(포항)

 

FW

주니오(울산)

제리치(강원)

 

MF

김승대(포항)

이석현(포항)

고요한(서울)

강윤구(대구)

 

DF

강상우(포항)

김광석(포항)

부노자(인천)

우찬양(포항)

 

GK

강현무(포항)

 

베스트팀 : 포항

베스트매치 : 경남-울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