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블럼의 포인트 반영
- 팬과 함께 클래식 복귀한다는 의미로 유니폼 뒷면 하단에 “걸개 문구 삽입”
- 유니폼 제작에 있어서 팬들과 소통을 통해 제작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2월 23일(목) 2017시즌 선수단이 입고 활약할 새로운 유니폼을 발표했다.

경남FC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엠블럼의 포인트를 반영하고, 팬들과 소통을 통해 험멜과 함께 제작한 2017시즌 유니폼을 공개했다”라고 발표했다.
 
새 유니폼의 가장 큰 특징은 사선으로 복귀이다. 경남은 지난해, 사선이 아닌 가로줄을 유니폼에 반영하면서 전통성을 버렸다는 질타를 받아, 올해 험멜과 다시 손을 잡으며, 2012년부터 K리그에 바람을 일으킨 사선과 함께, 구단 엠블럼의 포인트인 상단의 가야파형동기를 팔 쪽에 삽입함과 동시에 뒷면에는 거북선 모양의 GFC 캘리를 삽입하고, 경남 도화인 장미와 열정을 상징하는 주홍색 바탕에 영광을 상징하는 노란색, 검은색 적절히 배합해 만들었다.
 
그리고 유니폼의 디자인의 결정하는 과정에서 팬들과 머리를 맞대어, 디자인을 결정하였고, 유니폼 뒷면 하단에는 서포터즈 걸개 문구인 ‘너와 나의 뜨거운 역사를 위하여’를 삽입, 팬들과 함께 클래식 복귀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새 유니폼 결정은 팬과 구단 사이의 소통 장벽을 유니폼을 통해 허물고 또한 구단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시발점이 될 것 같다.”라고 구단관계자는 밝혔다.

주장인 배기종은 “유니폼이 너무 멋지고, 특히나 등 번호 하단의 문구를 보니, 선수단 모두가
뜨거운 역사를 위해,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FC는 오는 2월 28일(화)부터 팬들을 대상으로 유니폼 공동구매를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