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에 남을 자격 증명‘ 무고사(인천), K리그1 28라운드 MVP

 

해트트릭 활약으로 인천의 탈꼴찌와 1부리그 생존본능을 깨운 무고사(인천)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8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당시 리그 1위 팀 울산과 꼴찌팀 인천의 맞대결은 3무승부로 끝났다무고사는 02로 끌려가던 스코어를 후반 21후반 42분에 각각 지언학과 김도혁의 패스를 득점으로 연결해 2균형을 맞췄다기쁨도 잠시바로 2분 뒤 이근호에게 골을 내준 인천이었지만무고사가 후반 추가시간 해트트릭을 완성하는 극적인 동점 골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무고사는 이번 라운드 세 골을 추가하며 시즌 10호 골 고지에 올랐고, 2년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직전 세 골을 뽑아내며 명승부를 연출한 두 팀의 대결은 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뽑혔다.

 

K리그2 26라운드 MVP 역시 3골로 활약한 헝가리 특급‘ 노보트니(부산)지난달 31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으로 원정을 떠나 서울 이랜드 FC를 상대한 부산은 치열한 공방 끝에 3무승부를 거뒀다노보트니는 전반 13분 왼발로 선제골을 기록한 데 이어, 30분에는 오른발로 멀티골을 성공시켰고곧바로 4분 뒤 이동준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해 전반에만 해트트릭을 완성했다아쉬운 무승부를 거둔 부산은 1위 광주와의 승점 차를 4점으로 좁히는 데 만족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