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산업 아카데미 12기 시작,

박문성최순호 등 축구 저명인사 강사로 나서

 

축구산업 아카데미(Football Industry Academy)’ 12기가 지난달 31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개원식을 갖고 15주간의 교육과정을 시작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이하 연맹’)은 지난 8월 공개모집을 통해 이번 12기 수강생들을 모집했고지원자들이 제출한 축구산업 활성화 전략 제안서를 자세히 검토하여 30명을 선발했다선발된 수강생들은 개원식을 시작으로 12월 14일까지 교육을 받게 된다.

 

연맹이 스포츠 행정 발전에 기여할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운영 중인 축구산업 아카데미는 2013년 1기를 시작으로 지난 6월 수료를 마친 11기까지 총 388명의 예비 스포츠 인재를 배출했다.연맹은 축구산업 아카데미를 통해 지속적인 스포츠 인재를 배출하여 K리그의 성장 동력으로 마련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개원식에서는 K리그 사무국 직원 등과 함께 K리그와 아카데미 사업의 지향점에 대해 소개하는 한편박공원 서울 이랜드 FC 단장과 조광민 연세대학교 교수가 각각 ▲ 축구단의 존재이유에 대한 고민과 함께 '남들과 다르게 생각하라▲ 스포츠마케팅 원론에 대한 소개 및 K리그가 나아가야 할 방향 제시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이번 수강생들은 전직 K리거 출신재학생 및 졸업생현직자 등 전공 구분 없이 축구 산업에 종사를 희망하는 인원들로 구성됐다앞으로 12기 수강생은 15주간 매주 토요일에 모여 박문성 해설위원이 전하는 K리그 해설 이모저모최순호 포항 스틸러스 기술이사의 한국형 유스시스템의 중요성 이해 등 축구 저명인사와 더불어스포츠산업 전문가들로부터 실속있는 강의를 듣게 될 예정이다또한경기장에 직접 나가보는 현장실습발표 및 토론으로 커리큘럼이 구성되어있다.

 

한편연맹은 지난 2013년부터 K리그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 직급별분야별 맞춤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K리그 아카데미’ 사업을 지속 시행해오고 있다크게 경영진 교육과정(CEO, 감독, GM) / 실무진 교육과정(마케팅, PR, 회계지자체) / 미래 인재 교육과정(유소년 지도자, K리그 선수신인선수축구산업)으로 나누어져 있으며올해 처음 선보이는 외국인은퇴선수 과정을 포함하여 총 13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