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가 8월 한 달간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위해 특별한 ‘축캉스’ 이벤트를 준비했다. 주말 저녁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피서지로 축구도 보고 각종 여름 페스티벌까지 즐길 수 있는 K리그 경기장 방문을 추천한다. 


먼저 K리그1 제주유나이티드는 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울산과의 홈경기에서 ‘워터카니발’ 이벤트를 선보인다. E석 광장에 필드가 보이는 시야의 미니 수영장 ‘Pool석’ 15개가 배치된다. K리그 최초로 시도되는 ‘Pool석’은 물놀이를 하며 축구까지 볼 수 있는 축캉스의 끝판왕이다. 


같은 날 K리그2 안산은 대전과의 홈경기에서 ‘8월의 크리스마스’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팬들을 맞이한다. 홈경기를 방문하는 선착순 3,000명에게 산타모자 등 다양한 선물이 제공된다. 또 인공눈을 활용하여 한여름에 크리스마스라는 특별한 분위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K리그1 상주는 3일 경남와의 홈경기에서 ‘상상워터파크’라는 테마로 관중들이 이용할 수 있는 워터슬라이딩과 풀장을 마련했다. 강원도 4일 전북과의 홈경기에서 에어바운스 풀장을 운영한다. K리그2 아산은 4일 부산과의 홈경기에서 야외풀장 운영과 함께 치어리더 공연을 펼친다. 


K리그가 추천하는 ‘축캉스’는 이번 주말을 시작으로 8월 한 달 동안 각 구단 홈경기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이벤트들로 지속된다. ‘축캉스’ 이벤트의 자세한 내용은 각 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